하이에크의 신자유주의(feat.간단 요약!!)

자본주의는 250년간 끊임없이 위기의 파도를 넘어왔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그때마다 경제학의 새로운 아이디어는 위기의 파도를

 

헤쳐나가는 새로운 나침반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럼 경제 위기마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과연 나올 수 있을까요?

 

위기의 순간에 나타나 세상을 구한 경제학자들을 한 번 만나보려 합니다.

 

아담 스미스, 마르크스, 케인스, 하이에크

 

세상을 구했던, 또는 뒤흔든 그들의 아이디어를 탐구해봅시다.

 

 

돈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자본주의가 무엇인지 소개시켜드리는 간략한 내용으로써

관련 지식을 체득해가시기 바랍니다. 현대사회에서는 필수 상식입니다.

당신이 부자가 목표라던 당연히 알아야하는 내용들만 간추려 정리했습니다.

 

 

자본주의가 아직 무엇인지 모르시나요?

자본주의란 무엇일까요? 인류의 역사를 하루 24시간으로 환산했을때 자본주의가 최초로 출현한 시간은 고작 4초밖에 되지않는다는것으을 알고 계셨나요? 저 또한, 주식과 코인투자를

jjanglab.com

 

자본론이란?(feat. 칼 마르크스, 간단 요약)

자본주의는 250년간 끊임없이 위기의 파도를 넘어왔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그때마다 경제학의 새로운 아이디어는 위기의 파도를 헤쳐나가는 새로운 나침반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럼 경제 위기마

jjanglab.com

 

한눈에 보는 아담스미스와 국부론

자본주의는 250년간 끊임없이 위기의 파도를 넘어왔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그때마다 경제학의 새로운 아이디어는 위기의 파도를 헤쳐나가는 새로운 나침반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럼 경제 위기마

jjanglab.com

 

헤인즈의 거시경제학(feat.간단 요약!!)

자본주의는 250년간 끊임없이 위기의 파도를 넘어왔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그때마다 경제학의 새로운 아이디어는 위기의 파도를 헤쳐나가는 새로운 나침반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럼 경제 위기마

jjanglab.com

 

세상을 바꾼 위대한 네번째 철학자 - 하이에크

 

■ 신자유주의란?

 

하이에크

 

오스트리아 출생이며, 런던 대학의 교수,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하이에크는 너무 많이 투자했고, 너무 많이 소비한 결과 공황이 왔다고 주장했던 인물입니다. 거시경제학의 아버지 케인즈와는 정반대의 입장에 있었던 인물이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장의 조정 능력을 신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가 너무 많이 경제에 개입하면 정부는 점점 커지며, 그에 따라서 경제를 비능률적으로 만든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하이에크가 그러한 주장을 하던 시기에, 세계 경제는 이미 케인즈 주의로 호황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의 주장은 그 당시에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낙심한 하이에크는 자신의 고향인 오스트리아로 돌아가게됩니다. 하이에크는 초창기에 대부분의 경제학자들로부터 아웃사이더 취급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1970년대가 되자 끝나지 않을것만 같던 호황도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위기는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번져왔습니다.

 

 

바로 경기 불황과 인플레이션이 동시에 오는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이 온 것입니다. 그리고 스태그플레이션은 케인즈의 이론으로는 도저히 설명히 불가한 현상이었습니다. 대세가 케인즈에서 하이에크로 기울어지고 있었습니다. 1974년 [화폐 및 경기변동에 관한 연구]로 하이에크는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합니다. 그리고 그의 사상은 정치이론, 정치철학으로 중요하게 받아들여지기 시작합니다.

 

마가렛대처

 

철의 여인으로 유명한 마가렛 대처는 1975년 영국 보수당의 당수가 되었을 때, 그녀는 하이에크의 책으로 테이블을 내리치며 말합니다. 

 

우리가 믿어야 할 것은 바로 이겁니다

 

선거가 있던 1979년 겨울, 영국은 불만족스러웠습니다. 경제가 엄청난 침체에 빠졌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국민들은 대처의 보수당 정부를 선택합니다. 영국 최초의 여성 총리가 된 대처는 하이에크의 신자유주의에 기반을 둔 대처리즘을 표방했습니다. 

 

 

하이에크는 큰 정부의 문제점을 비판하며, 아담 스미스의 자유 경제 체제를 다시 부활시킵니다.

 

'신자유주의' 시대가 시작된 것 입니다

 

영국 뿐만 아니라 미국도 상황은 마찬가지었습니다. 1979년 2차 오일쇼크가 시작되며 규제 철폐가 시작되었지만, 침체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케인즈가 가르쳐준대로 했지만, 별 효과는 없었습니다. 1981년, 미국은 대처와 같은 노선을 가진 도널드 레이건을 선출시킵니다. 레이건은 하이에크와 같은 시장주의자인 시카고학파 밀턴 프리드먼 교수를 기반으로 해서 레이거노믹스(레이건+이코노믹스)를 시작합니다. 레이거노믹스는 레이건 대통령이 추진한 경제 회생 정책으로 건실한 금융, 규제 철폐, 적정한 세율, 제한적인 정부 지출이 주요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체제를 바꾸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고, 금방 좋은 결과가 도출되지도 않았습니다. 수년간 고통은 지속되었고, 국민들의 분노는 쌓여만갔습니다. 

 

 

■ 공산주의의 붕괴

 

 

한편, 80년대에 들어와서 공산주의 세계에서도 마찬가지로, 소련이 리더쉽을 잃어가면서 경제위기의 해결책이 마르크스주의가 아닌 시장에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고개를 들기 시작합니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경제사정으로 1991년 12월 소비에트 연방(소련)은 해체되었고, 공산주의는 점점 무너지게 됩니다. 그동안 세계를 양분했던 공산주의와 자본주의 구도에서 자본주의가 최종적으로 승리를 거둡니다. 

 

포클랜드 전쟁

 

그러던 중, 1982년 영국은 포클랜드 전쟁을 일으켰고, 승리했습니다. 다행히도 살아남은 대처의 내각은 여태 성과를 내지 못한 정책을 계속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경제가 다시 성장하기 시작합니다. 대처의 영향력은 더욱 막강해졌고, 하이에크의 신자유주의가 지구촌 경제를 휩쓸기 시작합니다. 미국과 영국은 세계화(사람, 자본, 상품, 정보의 이동에 아무런 규제가 없는 것)를 주장하며, 세계 여러 시장에 압력을 넣기 시작했고, 그 결과로서 세계는 글로벌 경제체제에 돌입하게 됩니다. 나라와 나라 사이의 경제 활동이 국내에서처럼 자유로워지고 경제적 상호의존도가 높아지기 시작합니다.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지만, 그 누구도 통제권을 갖지 못하는 단일 시장이 시작된 것 입니다.

 

영국과 미국

 

영국과 미국은 금융산업을 무기로 세계화에 성공했고, 급기야 새로운 자본주의인 금융 자본주의를 탄생시킵니다. 그리고, 이러한 금융자본주의는 전세계적인 금융위기를 발발시킬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지고 있었고, 이를 예측한 이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한국도 1997년 IMF를 겪었으며, 전세계적으로도 이러한 금융위기는 멈추지 않고 장소를 가리지 않으면서 발생합니다. 심지어, 철옹성 같았던 미국도 2008년 금융위기를 겪었구요. 이제 세계는 어느 누구도 통제할 수 없는 세계가 되어버렸습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